윤종신, 故 유채영 애도 "차분하고 수줍었던 후배"

김영진 기자 / 입력 : 2014.07.24 10:19 / 조회 : 9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왼쪽부터) 윤종신, 유채영/사진=스타뉴스, 150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가수 겸 작곡가 윤종신이 유채영의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윤종신은 24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방송 밖에선 항상 차분하고 수줍었던 후배 유채영양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앞서 이날 고 유채영 소속사 150엔터테인먼트는 고인이 지난해 10월 위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24일 오전 8시 병원에서 생을 마감했다고 밝혔다. 향년 41세.

남편과 가족들이 마지막 순간까지 고인의 곁을 지켰으며 아쉽게도 유언은 없었다. 빈소는 아직 마련되지 않았으며 유족으로는 남편 김주환 씨가 있다.

150엔터테인먼트 측은 "위암 투병 끝에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그녀의 생전 밝았던 모습들을 오래도록 기억해주시길 바라며 고(故) 유채영 님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