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뻐꾸기둥지' 장서희에 등돌린 황동주 "뻔뻔함의 극치"

김소연 기자 / 입력 : 2014.07.19 13:37 / 조회 : 158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뻐꾸기둥지' 영상 캡처


뻔뻔한 주변 사람들 때문에 장서희를 향한 동정 여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극본 황순영 연출 곽기원 백상훈 제작 예인 E&M)에서 이화영(이채영 분)은 백연희(장서희 분)와 유성빈(김경남 분)의 다정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익명으로 정병국(황동주 분)에게 보냈다. 이로 인해 백연희의 불륜을 의심하는 정병국의 모습에서 시청자들은 분노했다.

정병국에게 백연희는 "이화영이 우리 둘을 이혼시키기 위해 사진을 보낸 것"이라고 반문했다. 그렇지만 정병국은 "유성빈이 보낸 것이 아니냐"고 의심했고 "그럴리 없다"는 백연희의 말을 믿지 않았다. 결국 물건을 부수고 화를 내면서 "이혼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화영과의 불륜에도 불구, 오히려 백연희에게 큰 소리를 치는 정병국은 물론 유성빈과 사이를 의심하는 시누이 정유미(김민좌 분)까지 백연희에게 등을 돌리면서 분위기는 더욱 냉랭해졌다. 시어머니 곽희자(서관순 분)은 이 모든 상황을 백연희의 탓으로 돌렸다.

정병국의 집안에서 점점 고립되어가는 백연희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냄과 동시에 앞으로 그가 보여 줄 반격에 대한 기대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뻐꾸기 둥지'는 오빠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여자의 대리모가 되어 처절한 복수를 꿈꾸는 한 여인과 자신의 인생과 아이를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또 한 여인의 갈등을 그린 처절애잔 복수극으로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