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 유아예능 '빅스타' 정규 첫 방송, 관전 포인트 넷

김소연 기자 / 입력 : 2014.07.19 11:37 / 조회 : 68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빅스타 리틀스타'


유아 예능 불패신화는 계속 이어질 것인가.

지난 5월 파일럿 방송돼 화제를 모았던 스타 가족 토크쇼 JTBC '빅스타 리틀스타'가 정규 편성돼 오는 19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빅스타 리틀스타'는 아이들의 솔직한 폭로게임 '아이 귀여워', 동심과 눈높이를 맞춘 이미지 게임 '아이 궁금해', 빅스타와 리틀스타의 텔레파시 호응도를 알아보는 '아이 좋아' 등의 코너로 구성됐다. 퀴즈쇼의 긴장감과 스타들과 자녀의 평범한 일상을 엿보는 토크가 조합된 신개념 예능이다.

◆아이들의 시선으로 폭로되는 어른들의 사생활, 이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빅스타 리틀스타'는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퀴즈쇼지만 정작 아이들과 어른들이 함께 있는 모습은 많지 않다. 놀이방 스튜디오에서 별도의 시간을 보내는 아이들은 부모의 눈치를 보지 않은 채 자유롭고 솔직하게 자신들의 생각을 말한다. 스타가 아닌 부모가 된 빅스타들의 모습은 가감 없이 드러난다.

1회 녹화에 참석했던 김대희의 셋째 딸 현오는 놀이방에 간 이후 눈에 띄게 밝아진 표정과 편안한 말투로 아빠에 대한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꺼내며 프로그램의 긴장감을 더했다. 여기에는 유아 스튜디오 예능의 시초라 불리는 MBC '전파견문록'을 기획한 김명정 작가의 노하우가 숨겨져 있다. '유아 인터뷰계의 달인'으로 알려진 김작가는 직접 아이들의 인터뷰를 맡아 예상치 못한 질문과 상황들을 만들어냈다.

◆추사랑 윤후를 능가할 새로운 리틀 스타의 등장

파일럿 방송에 출연했던 장동민의 조카 조영서는 오프닝부터 삼촌을 강력하게 제압하며 개그맨의 자질을 과시했다. 입담 하나로 최고의 MC 이휘재를 바닥에 구르게 만들고 어마어마한 가족의 비밀을 폭로하며 막강 입담의 소유자 장동민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빅스타 리틀스타' 정규 1회에서는 조영서 외에도 눈여겨 볼 리틀스타들이 대거 출연한다. 김대희의 딸 현오는 수줍음과 발랄함을 넘나드는 천진난만함과 인형 같은 귀여운 외모로 추사랑의 자리를 넘보는 중. 김창렬의 아들 주환 역시 아빠보다 더 어른스러운 엄친아의 면모를 과시하며 차세대 리틀 스타로 눈도장을 확실히 한다.

◆스튜디오를 접수한 쌍둥이 아빠의 내공, 자타공인 최고 MC 이휘재의 활약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육아에 능통한 슈퍼 아빠로 자리매김한 이휘재는 '빅스타 리틀스타'의 메인 MC를 맡아 능수능란한 진행 솜씨를 선보인다.

이휘재는 아이들과는 일일이 눈을 맞추고, 자세를 낮춰 인터뷰를 진행하는 등 다정한 삼촌의 모습을 보여줬다. 또 빅스타들에게는 육아에 대한 다양한 지식을 일러주며 공감대를 형성하는 맞춤형 진행으로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휘재는 "쌍둥이 서언이 서준이가 커서 '빅스타 리틀스타'에 출연할 때까지 프로그램이 장수했으면 좋겠다. 쌍둥이 아빠의 경험을 살려 안방극장에 동심을 전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영국 ITV 최고의 시청률, 신개념 가족 예능

'빅스타 리틀스타'는 영국 ITV에서 20.4%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새로운 가족 게임쇼의 장을 열어준 스타 퀴즈 프로그램이다. 한국형으로 업그레이드 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빅스타 리틀스타'는 어른들이 알지 못하는 자녀들의 색다른 모습과 숨겨둔 속마음을 즐거운 놀이로 풀어가며 가족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신개념 가족 예능로 재탄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