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3' 악마의 편집 논란, 타래 "작가들이 계속 요구"

김태경 인턴기자 / 입력 : 2014.07.18 08:45 / 조회 : 6433
image
/사진=Mnet '쇼미더머니3' 방송화면, 타래 페이스북 캡처


Mnet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쇼미더머니3'에서 돌발행동으로 물의를 빚은 가수 타래가 해명에 나서면서 이른바 '악마의 편집'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쇼미더머니3'에서는 타래와 김효은이 3차 오디션에서 1:1로 맞붙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오디션 결과 심사위원 스윙스를 비롯한 더 콰이엇, 타블로는 김효은을 택했고, 이에 타래는 타블로가 심사평을 말하던 도중 자리를 박차고 떠났다. 이후 타래는 "잠재력을 보는 래퍼를 뽑는 대회였군요. 제가 실수했네요"라며 "가사를 잊은 사람한테 왜 떨어졌을까요. 잘 먹고 잘 사세요"라고 말한 뒤 택시를 타고 떠났다.

이러한 타래의 태도에 불쾌해진 스윙스는 "그냥 랩이나 잘 하세요. 랩 XX 못해요. 당신"이라고 일갈했고, 타블로는 "지금 화나서 나간 거냐. 그 화 때문에 안 되는 거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타래에게는 "무례하다"는 비난이 가해졌고, 이에 타래는 해명에 나섰다.

타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 통해 "무슨 사람을 예의 없는 놈으로 만드시네요. 심사평 중간에 나가겠습니까 설마. 이 나이에 기본도 모르는 철부지 어른으로 만들어 놓으셨네요"라며 "작가님들도 제 감정 추스르고 억지로 참고 있는 놈 붙잡아다 한 마디만 한마디만 하셔놓고, 한마디 한 걸 선배 심사위원님들께 예의 없이 던진 멘트로 잘 갔다 붙이셨나 보네요. 너무 하십니다 정말"이라고 제작진들을 원망했다.

그는 이어 "제 그 멘트가 경솔했던 거지요. 그런 빌미를 주면 안 된다는 걸 깜박했습니다. 이로써 한 번 더 성장했습니다. 부족한 것 저도 잘 압니다. 늘 만족 못하고 발전하고 싶은 똑같은 래퍼의 마음일 테지요"라며 "근데 그런 식으로 말씀 하시면 안되죠. 인사치레 한 번 안한 사이끼리. 제 경솔한 행동에 죄송하지만 설마 제가 사람 말하는데 박차고 나가겠습니까. 답답합니다"라고 토로했다.

타래의 발언에는 방송이 실제 자신의 행동과 다르게 나갔다는 점을 지목하고 있어 제작진들이 방송의 재미를 더하기 위해 자극적인 장면을 연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한편 '쇼미더머니3' 타래를 접한 누리꾼들은 "타래, 진짜 악마의 편집인가?" "타래, 그런데 저렇게 행동한 건 맞잖아" "타래, 제작진들 잘못인 듯" "타래, 쇼미더머니3 논란 또 시작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