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3' 더 강렬해졌다..바스코부터 비아이까지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4.07.04 10:33 / 조회 : 9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CJ E&M


국내 래퍼 서바이벌 Mnet '쇼미더머니3'가 더 강렬한 매력으로 돌아왔다.

지난 3일 오후 첫 방송한 Mnet '쇼미더머니3'는 진정성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으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역대 최강 라인업을 자랑하는 프로듀서들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지원자들로 볼거리를 더했다는 평이다. 방송이 시작하자마자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쇼미더머니3, 타블로, 양동근, 바스코, 비아이, 바비, 키썸 등 관련 키워드가 상위권에 랭크됐다.

오프닝부터 강렬했다. 오프닝에서는 힙합의 진정성과 악마의 편집 등 그동안 '쇼미더머니'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출연진이 허심탄회하게 얘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프로듀서로 참여한 타블로는 "양동근, 도끼, 더 콰이엇 등이 나온다는 얘기를 듣고 같이 하면 재미있겠단 생각이 들었다"며 "래퍼들도 성장하고 있고 '쇼미더머니'도 성장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스윙스는 "도끼, 더 콰이엇은 가사에서 '쇼미더머니'를 욕했었다"며 "다른 프로듀서들도 내가 힙합이니까, 자신 있으니까 출연하게 된 거다"고 했으며, 산이는 "힙합을 위해서 우리가 뭘 하고 있는지 보여주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이날 '쇼미더머니3' 1차 예선에는 수많은 지원자들이 현장을 가득 메웠다. 지난 시즌보다 래퍼 지원자들의 실력도 업그레이드 돼 진한 힙합의 매력이 물씬 느껴졌다.

특히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은 데뷔 10년차 래퍼 바스코가 이목을 끌었다. 그는 1차 예선에서 '쇼미더머니3'에 출연을 결심하기까지 했던 고민과 자신의 현재 삶에 대한 진솔한 얘기를 랩 가사로 담아 선보였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 래퍼 바비와 비아이의 1차 예선 장면도 공개됐다. 비아이는 긴장한 탓에 랩 가사를 잊어버렸지만 당황하지 않고 "맞아요. 나 가사 까먹었어요"라고 솔직하게 외친 뒤, 프리스타일 랩을 당당한 패기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바비 역시 뛰어난 실력으로 1차 예선을 통과했다.

이 외에도 지난 시즌 아쉽게 탈락했던 래퍼 타래, 프리스타일 랩에서 남다른 재능을 가진 래퍼 올티, 주체할 수 없는 끼와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래퍼 뉴챔프도 합격했다.

이어진 2차 예선은 이번 시즌부터 새롭게 추가된 '1인 단독 오디션'이 펼쳐졌다. '1인 단독 오디션'은 지원자들이 한 명씩 무대에 올라 4팀의 프로듀서 앞에서 1분 간 무대를 선보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래퍼 지원자 개인의 실력이 그대로 드러나는 동시에 프로듀서들의 냉정한 심사가 더해져 긴장감이 배가됐다.

방송 말미에는 온라인상에서 서로를 향한 디스 랩으로 공방을 펼쳤던 두 여성 래퍼 타이미와 졸리브이가 1차 예선에 이어 2차 예선에서도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날카로운 눈빛으로 래퍼 지원자들을 지켜보는 프로듀서 7인의 모습도 긴장감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