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무' 김윤석 "의상이 기가막혀..갖고싶지 않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4.07.01 11:57 / 조회 : 1461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윤석 / 사진=최부석 기자


영화 '해무'에서 베테랑 선장으로 분한 배우 김윤석이 의상과 관련한 뒷이야기를 밝혔다.

김윤석은 1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해무'(감독 심성보) 제작보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선장 철주 역의 김윤석은 "제가 영화를 찍으면 한 벌 의상을 기념으로 가지는데 이번에는 안 가졌다"며 "가지고 싶은 의상이 없었다"고 운을 뗐다.

김윤석은 "선원들 의상이 정말 가관이다. 기가 찰 정도다. 갖고 싶은 의상이 하나도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아래 위 검은 의상을 입고 촬영했는데, 함께 하시는 다른 선장님이 비슷한 옷을 사 입으셨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해무'는 만선의 꿈을 안고 출항한 여섯 선원 앞에 닥친 바다 안개와 예측할 수 없는 사건을 담은 작품. '괴물', '마더', '설국열차'의 봉준호 감독이 제작을 맡아 더욱 화제가 됐다. 오는 8월 13일 개봉을 앞뒀다.

김현록 기자 roky@mtstarnews.com

<스타뉴스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starnewskorea>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