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윤상현 "아팠고, 행복했다" 종영소감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4.06.22 10:29 / 조회 : 8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엠지비 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상현이 케이블 채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를 떠나보내는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22일 오전 윤상현이 소속사를 통해 '갑동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윤상현은 '갑동이'에서 17년 전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갑동이를 쫓는 형사 하무염 역을 맡아 열연했다.

윤상현은 "'갑동이'는 극 중 하무염이 전달하고자 하는 감정과 메시지들이 보시는 분들께 잘 전달될 수 있을까 끊임없이 고민을 했던 작품이다"며 "하무염이라는 캐릭터를 만나 인간의 가치와 깊은 내면, 정신과 마음이 건강한 삶, 사회적인 문제 등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됐다. 하무염을 만나 참 든든했고, 아팠고, 행복했다"고 전했다.

윤상현은 "뜻 깊은 인연으로 두 번이나 같이 작업을 할 수 있었던 감독님을 비롯해 촬영 내내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준 좋은 분들과 함께해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 또한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셔서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진심으로 연기하고 소통하며 여러분과 만나겠다"고 밝혔다.

또한 윤상현은 "14회 때 평소 믿고 따르던 형이자 선배인 차도혁(정인기 분)이 진짜 갑동이 임을 알게 되던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그 순간 무염이 느꼈을 배신과 분노, 슬픔을 생각하니 심리적으로 너무나 아팠다. 그리고 진짜 갑동이가 누군지 모르고 촬영을 했기에 저 역시도 정말 복잡한 감정이 생겼었다"고 직접 꼽은 기억에 남는 장면을 전했다.

한편 '갑동이'는 지난 21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이날 '갑동이' 마지막 회에서는 17년 전 연쇄살인자 용의자인 갑동이 정인기(차도혁 분)가 결국 수감생활을 하게 됐다. 또한 갑동이 카피캣 류태오는 괴한의 습격에 죽음을 맞이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스타뉴스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starnewskorea>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