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원, 골퍼들의 로망 이뤘다..스코틀랜드 골프 투어 반장 발탁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4.05.22 15:42 / 조회 : 1757
  • 글자크기조절
image


개그맨 이봉원이 '골프의 성지' 스코틀랜드서 라운딩 하는 꿈을 이루게 됐다.

22일 여행사 뚜르 디 메디치에 따르면 이봉원은 오는 7월 14일 골프의 성지 세인트 앤드류스 올드코스로 떠나 골퍼로서 간직해 온 꿈을 실현할 계획에 부풀어 있다.

이봉원은 뚜르 디 메디치의 명품 골프 상품인 '스코틀랜드 명품 골프 투어 8박 10일'에 다양한 연령과 실력을 가진 여행 참가자들 사이에서 반장이 되어 친목과 화합을 도모할 예정이다.

약 20여 년의 골프 경력을 지니고 있는 그는, 연예인 골프단 모임인 '윌슨 골프단'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의 골프에 대한 깊은 애정과 지식은 연예인 사이에서도 화제가 될 정도로 깊고 높지만 이봉원은 "핸디 13의 실력"이라며 겸손을 나타냈다.

이봉원이 반장으로 활동할 '스코틀랜드 명품 골프 투어'는 세인트 앤드류스 올드코스, 킹스반즈, 커누스티, 턴베리 에일사 등 총 4곳에서의 라운딩과 브리티시 오픈 챔피언십 참관이 포함된 국내 유일무이한 명품 골프 투어다.

image


특히 세인트 앤드류스 올드코스는 1400년께 부터 골프가 시작된 곳으로, 골퍼라면 누구나 한번쯤 라운딩 하기를 꿈꾸는 '골프의 성지'로 불리는데, 잭 니클라우스, 타이거 우즈 등과 같은 세계적인 스타들이 우승을 하며 올드 코스에 대한 애정과 찬사를 보여준 바 있다.

이봉원은 "언젠가 세인트 앤드류스 올드코스에서 라운딩을 하고 싶다는 로망을 가지고 있었다"고 설렘을 나타냈다.

뚜르 디 메디치는 "이봉원이 여행을 위해 처음 만나게 되는 참여자들이 8박 10일 동안 지내면서 다소 어색하고 서먹할 수 있는 분위기를 특유의 넉살과 친근한 매너로 참여자들의 즐거움을 배가시켜줄 수 있다는 기대감에 '반장'으로 임명, 여행을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완식 기자 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