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타수 무안타' 추신수, 연속 안타 중단.. 팀도 2-9 패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4.05.08 13:44 / 조회 : 1814
  • 글자크기조절
image
콜로라도전에서 4타수 무안타에 그친 추신수. /사진=OSEN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추트레인' 추신수(32)가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로써 연속 안타 경기도 5경기에서 멈췄다. 추신수의 침묵 속에 소속팀 텍사스도 콜로라도 로키스에 크게 패했다.

추신수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콜로라도전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다. 상대 선발 호르헤 데 라 로사에게 꽁꽁 묶이고 말았다.

추신수는 이날 경기 전까지 5경기에서 매 경기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타율 0.688이라는 좋은 성적을 올렸지만, 이날은 무안타에 그치며 한 호흡 쉬어갔다. 시즌 타율은 0.370에서 0.354로 떨어졌고, 출루율 또한 0.500에서 0.484로 하락했다.

추신수는 팀이 0-2로 뒤진 1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섰다. 볼카운트 1-0에서 2구째 포심을 때렸지만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후 텍사스가 0-7로 뒤진 4회말 역시 선두타자로 경기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볼카운트 2-2에서 데 라 로사의 6구째 스플리터를 그대로 지켜보며 삼진을 당했다. 이후 텍사스는 마이클 초이스의 좌전 안타로 만든 1사 1루에서 아드리안 벨트레가 중월 투런포를 날려 2-7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텍사스는 5회초 2점을 더 내줘 2-9로 몰렸고, 추신수는 6회말 선두타자로 경기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추신수는 여기서 데 라 로사의 2구째 스플리터를 받아쳤지만 2루 땅볼에 그쳤다.

이후 8회말에도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구원투수 닉 마셋을 상대했다. 추신수는 볼카운트 2-2에서 마셋의 스플리터를 그냥 지켜봤고, 결국 삼진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경기는 2-9로 종료됐다. 이날 선발로 나선 콜비 루이스는 3⅔이닝 12피안타(1피홈런) 1탈삼진 7실점으로 크게 무너졌다. 지난 3월 불펜 보강을 위해 영입된 베테랑 스캇 베이커는 이날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 첫 등판을 가져 5⅓이닝 4피안타 1볼넷 2탈삼진 2실점으로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타선에서는 아드리안 벨트레가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100호째 홈런을 기록했지만, 그 이상의 점수를 뽑지는 못했다. 4회말 나온 안타와 홈런을 제외하면 단 3안타에 그치는 빈공에 시달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