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린 "코수술한지 10년..코가 말려 올라간다"

라효진 인턴기자 / 입력 : 2014.04.02 23:52 / 조회 : 95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가수 린이 솔직한 성형고백으로 눈길을 끌었다.

린은 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얼굴 없어야 할 가수' 특집에 출연, MC 윤종신의 "린은 성형고백 초기 멤버다"라는 말에 "인터넷에서는 '했는데 그 모양이냐'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린은 "성형은 10년에 한 번씩 갱신해야 한다고 하더라. 코 같은 경우는 시간이 지나면 보형물과 살이 붙으면서 말려 올라간다고 들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린은 "제가 올해 딱 코 수술 10년차가 됐다. 요즘 코가 말려 올라가 돼지 코 같은 느낌이 들어 사진 찍을 때도 코를 가리고 찍는다"며 솔직 고백을 했다.

한편 린은 과거 사이버가수를 제안 받았던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