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단독] 홍석천, '트라이앵글' 출연..5년만에 지상파드라마 복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04.02 15:39 / 조회 : 711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송인 홍석천 / 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방송인 홍석천이 MBC 새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극복 최완규·연출 유철용)에 출연한다.

2일 복수의 방송관계자에 따르면 홍석천은 '기황후' 후속으로 방송되는 새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 출연을 확정했다.

홍석천이 지상파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은 지난 2009년 MBC '보석 비빔밥'에 출연한 이후 약 5년여 만. 그동안 홍석천은 케이블 TV와 종편TV 드라마에서 단역을 맡아 연기 활동을 펼쳤으나 지상파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다.

홍석천은 지난 1일 진행된 '트라이앵글'에 대본 리딩에도 참석해 이범수, 김재중, 임시완, 오연수 등 주연배우들과 함께 했다.

홍석천이 최완규·유철용 콤비와 호흡을 맞추는 것은 두 번째다. 앞서 홍석천은 지난 2009년 최완규 작가, 유철용 PD가 함께 한 SBS 드라마 '태양을 삼켜라'에서 지미 역할로 출연했다.

극중 홍석천은 주인공 형제들과 얽혀 있는 인물을 연기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트라이앵글'은 부모를 잃은 삼형제가 뿔뿔이 흩어져 20년이 넘는 세월을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다가 다시 형제의 인연을 이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올인', '태양을 삼켜라' 이후 5년 만에 다시 만난 최완규 작가와 유철용PD가 호흡을 맞춘다. 5월 초 첫 방송.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