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민우 '신의 선물' 출연 확정..록그룹 리더 변신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4.02.12 14:45 / 조회 : 865
image
배우 노민우 / 사진제공=엠제이드림시스


배우 노민우가 SBS 새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가제, 극본 최란, 연출 이동훈, 제작 콘텐츠K)에 출연을 확정했다.

노민우 소속사 엠제이드림시스는 12일 "노민우가 오는 3월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에서 록그룹 스네이크의 리더 테오 역으로 캐스팅됐다"며 "해외와 국내를 오가며 바쁜 스케줄을 소화해 내는 중에도 역할에 매료돼 출연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노민우가 맡은 테오는 김수현의 딸 샛별이(김유빈 분)가 좋아하는 아이돌 록그룹 스네이크의 리더. 자신에게 음악을 알게 해 준 형이 자살한 후 충격을 받고 실의에 빠졌지만, 결국 형의 꿈을 대신 이루겠다는 의지로 록 가수로 성공한 인물이다.

지난 2004년 밴드 트랙스의 드러머로 가요계에 먼저 데뷔한 노민우는 수준급의 악기연주 실력과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한다. 또한 다양한 작품을 통해 쌓인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록그룹 리더역에는 적격이라는 평이다.

'신의 선물-14일'은 아이를 잃은 엄마가 과거로 돌아가게 되며 그리는 이야기를 담은 타임슬립 드라마로, 이보영이 여주인공 김수현으로 출연한다. 그녀와 함께 딸을 구하는 흥신소 사장 기동찬 역으로 조승우가 캐스팅 됐다.

'신의 선물-14일'은 방송 중인 '따뜻한 말 한마디' 후속으로 오는 3월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최보란 기자 ran@mt.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