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거미, 445표로 김종석 제쳐..연속 기록경신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4.02.08 19:42 / 조회 : 1647
image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가수 거미가 '불후의 명곡' 신기록을 세웠다.

8일 오후 6시15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트로트의 여왕' 주현미가 전설로 출연했다.

이날 김종서는 '눈물의 부르스'를 선곡해 록과 재즈, 힙합 등 다양한 장르를 펼쳐냈다. 그의 파워풀한 가창력과 버라이어티한 무대가 관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첫 출연임에도 완벽한 무대를 선보인 김종서는 442표를 얻어 '불후의 명곡' 신기록을 수립했다. 앞서 정동하가 세운 439표 이후 최고의 보컬들이 도전했지만, 마침내 김종서가 기록을 깬 것.

김종서를 이어 무대에 오른 거미는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선곡해 호소력 짙은 무대를 선보였다. 거미는 특유의 감성 보이스로 애절한 무대를 완성했다.

김종서와 거미의 대결에 시선이 집중된 순간, 거미가 445표를 얻음으로써 다시 한 번 기록을 경신했다. 한 회에 두 번이나 기록 경신을 목격한 출연진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첫 출연으로 많은 관심을 받은 김종서와 거미를 비롯해 조장혁, V.O.S, 샤이니 태민과 틴탑 니엘, 모던 록 밴드 데이브레이크까지 총 7팀의 가수가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