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하석진·장희진 아찔 키스신..파란 예고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4.02.08 11:12 / 조회 : 3646
image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세 번 결혼하는 여자' 하석진과 장희진이 아찔한 키스신으로 파란을 예고했다.

오는 9일 방송될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 제작 삼화 네트웍스) 26에서는 김준구(하석진)와 이다미(장희진 분)의 격정적인 키스신이 전파를 탄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벽에 기댄 김준구에게 도발적으로 다가서는 이다미와 그런 이다미를 피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김준구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지난 25회 분에서 김준구와 이다미, 오은수(이지아)는 서슬 퍼런 '손찌검 삼자대면'을 가졌던 상황. 돌아오는 길 펑펑 눈물을 쏟아내는 오은수의 모습에 어쩔 줄 몰라 했던 김준구가 또 다시 이다미와 진한 애정행각을 벌이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다시 한 번 휘몰아칠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김준구와 이다미의 격정적인 키스는 지난 3일 경기도 탄현에 위치한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이미 여러 번 호흡을 맞춰온 하석진과 장희진은 서로의 눈빛과 제스처를 세세하게 조율해가며 농익은 감정을 표현했다. 두 사람의 후끈한 러브신에 스태프들도 숨을 죽였다는 후문.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박태영 제작총괄PD는 "하석진과 장희진은 예측불가 행보를 걷고 있는 김준구와 이다미를 100% 빙의된 연기로 표현해내고 있다"며 "위험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두 사람과 상처 속에서도 결혼을 지키려는 이지아의 눈물겨운 사투가 어떤 결말을 맺게 될 지 지켜봐 달라" 말했다.

한편 25회 방송분에서는 오현수(엄지원 분)와 안광모(조한선 분)가 결혼을 두고 전혀 다른 시각차를 드러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사랑과 우정사이의 삼각 러브라인을 끝내고 겨우 사랑을 시작한 이들이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보란 기자 ran@mt.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