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25일 '두 얼굴의 여인' 편

2003년 11월 서울 주택가 피투성이 여성과 살인미수로 구속수감 중 자살한 남편...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4.01.25 17:10 / 조회 : 11326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연출 주시평, 구성 최유란)가 '두 얼굴의 여인' 편을 방송한다.

25일 오후 11시15분 방송될 '그것이 알고 싶다'의 '두 얼굴의 여인'편은 남편의 죽음과 관련된 한 여인의 거짓말 속에 담겨있는 진실을 추척해 본다.

지난 2003년 11월,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쨍그랑' 소리와 함께 피투성이가 된 여성이 살려달라며 뛰어나왔다.

경찰조사결과, 부부싸움 중 감정이 격해진 남편이 흉기를 휘둘러 아내를 죽이려 했다는 것. 남편 최씨는 곧바로 살인미수로 구속수감 됐다.

아내는 "(남편이) 과도를 꺼내 목과 얼굴, 팔을 찌르고 곡괭이자루로 등과 어깨를 내려쳤어요"고 경찰 진술에서 밝혔다.

하지만 가족과 이웃주민들은 최씨가 그럴 사람이 아니라며 의아해했다. 누구보다 성실했고 가정에도 충실했던 사람이었고, 무엇보다 손에 장애가 있어 흉기를 휘둘렀을 리가 없다는 것이었다. 최씨 역시 초지일관 억울함을 주장했지만 재판부에선 이를 인정해주지 않았고 결국 최씨는 억울함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긴 채 구치소에서 자살해버렸다.

최씨는 유서에서 "그 여자로 부터 당한 진실과 거짓이 밝혀지면 이 애비가 가는 곳에 행복이 있을 것이고"라고 밝혔다.

죽은 최씨는 무엇을 말하려 했던 걸까. 가족들은 그날의 진실을 찾으려 백씨를 찾아 나섰지만 그녀는 이미 최씨의 죽음과 함께 어디론가 사라진 후였다.

10년 만에 다른 사람이 되어 나타난 그녀. 그러던 중 마침내 백씨의 소식이 들려온 건 뜻밖에도 미제사건을 전담하는 강력계 형사로부터였다.

이름도, 얼굴도 전혀 다른 사람이 된 백씨는, 공소시효를 25일 앞두고 검거돼 언론에서 이슈가 됐던 살인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나타났다.

1998년, 보험금을 노리고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수사 중에 있다는 그녀, 만약 이 모든 것이 사실이라면 최씨의 죽음과는 어떤 관련이 있는 걸까?

의문의 교통사고로 잃어버린 첫 번째 남편, 유서와 함께 자살한 두 번째 남편. 그리고 아무도 알아볼 수 없도록 새로운 얼굴과 이름으로 살아온 아내.

이날 방송될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두 남편의 죽음에 대한 진실과, 가장 가까이서 이들의 죽음을 지켜보며 살아온 한 여인의 비밀을 추적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