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크리에이터 4인방이 말하는 '창조적DNA'란?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4.01.21 15:52 / 조회 : 1364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용범PD(사진 좌측 맨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나영석PD, 이명한 국장, 신형관 상무 /사진=스타뉴스


CJ E&M의 대표 크리에이터 4인방(Met 신형관 상무, 이명한 tvN 제작기획 국장, 김용범 PD, 나영석PD)이 '창조적 DNA'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제2회 CJ 크리에이티브 포럼(CJ Creative Forum)-세상을 바꾸는 컬쳐토크'(이하 '크리에이티브 포럼')가 열렸다.

이날 '창조적 DNA'에 대해 신형관 상무는 "부지런함이다"라며 "일부에서는 이런 크리에이티브는 타고 났다고 한다. 저는 일부 동의하지만 일부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남보다 더 많은 콘텐츠를 접하고 인문학을 접하는 것도 창조적이라고 생각한다. 남들보다 부지런해야겠다는 제 스스로의 약속을 지켜나가고 있다"며 부지런함을 강조했다.

김용범PD는 "믿고 끌어나갈 수 있는 힘이 '창조적 DNA'의 원동력이다"고 말했다.

그는 "먼저 내가 진짜 하고 싶어 하는 일을 찾아야 하고, 이를 믿어주고 이끌어 줄 사람을 만나야 한다"며 "그리고 기회를 잡고 내 것으로 만들고 뚝심 있게 밀고 나간다면 그것이 바로 '창조적 DNA'다"고 말했다.

'창조적 DNA'에 대해 "콜럼버스의 달걀 같은 것'이라는 나영석PD는 "(자기 할 일에 대해) 스스로 믿음을 가지고 뚝심 있게 해야 한다. 여기에 대중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도 생각해야 한다. 그런 게 창의적 생각이 아닐까 싶다"고 설명했다.

이명한 국장은 "방송PD로 말씀드리면, 대중 정서를 잘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짧게 말했다.

한편 '크리에이티브 포럼'은 문화계 파워 리더들의 창조적 사고와 성공 비결을 들어보고 창조경제 시대에 필요한 통찰력과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다.

지난해 획기적인 콘텐츠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CJ E&M의 대표 크리이터 4인방(Met 신형관 상무, 이명한 tvN 제작기획 국장, 김용범 PD, 나영석PD)이 참석했다. 또한 가수 겸 배우 이승기, MC 서경석 등도 함께 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