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친구' 윤손하 "예상 시청률? 두 자릿수..충분해"

김성희 기자 / 입력 : 2014.01.21 15:58 / 조회 : 139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윤손하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윤손하가 KBS 2TV 파일럿 프로그램 '별친구'의 예상 시청률을 언급했다.

윤손하는 21일 오후2시 서울 여의도 KBS 신관에서 진행된 KBS 2TV 파일럿 프로그램 '별친구' 제작발표회에서 "목표 시청률은 두 자리 숫자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손하는 "저는 이번 '별친구' 촬영을 통해 탈북아이들을 만났고 북한에 대해서도 많이 알게 됐다. 남한과 북한 아이들을 통해 재밌는 에피소드들이 많이 나왔던 만큼 두 자리 숫자는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윤손하는 자신이 선생님 역으로 발탁된 이유에 대해 "안 그래도 제가 왜 섭외됐을지 궁금해 생각을 해봤다. 제작진이 저를 섭외한 것은 아무래도 제가 실제 딸아이를 키우고 있다는 점일 것이다"고 말했다.

윤손하는 "아무래도 아이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잘 감싸 안을 수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별친구'는 음식, 놀이, 말투까지 공통점 하나 없는 남북한 아이들이 통일 교실을 통해 만나 이해하는 내용을 담는다. MC로 문희준, 윤손하, 고주원이 발탁됐으며 아역배우 남다름, 김현수, 낸시, 채상우가 남한 청소년으로 출연한다. 북한 측으로는 실제 탈북 청소년들이 동참한다. 2회 파일럿으로 방송되며 추후 정규 편성을 논의한다.

한편 '별친구'는 오는 25일 오후 5시 첫 방송된다.

김성희 기자 shinvi77@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