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만만' 홍지민 "혜은이, 지갑 열고 말은 아낀다"

김유영 인턴기자 / 입력 : 2013.12.02 11:10 / 조회 : 46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여유만만' 방송캡처


뮤지컬 배우 홍지민이 선배 가수 혜은이의 자비로움을 극찬했다.

홍지민은 2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 혜은이와 의외의 친맥을 과시했다.

이날 홍지민은 혜은이에 대해 "밥을 너무 잘 사준다. 전 스태프에게 밥을 사주실 정도"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혜은이 선배가 늘 하시는 말씀이 있다. '나이가 들면 지갑은 열고 입은 닫아라'고 하신다"며 "그러나 현실은 대부분의 선배들이 "지갑도 열고 입도 연다'"라고 설명했다.

홍지민은 "제가 경험해 본 선배님 중에 혜은이 선배는 지갑을 제일 많이 열고 말도 제일 아낀다"며 "선배에게 보고 느낀 대로 앞으로 후배들에게 똑같은 선배가 되고 싶다"고 전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혜은이를 향해 "다음엔 제가 꼭 밥 한번 대접하겠다"는 영상 메시지를 남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