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정근우 70억-이용규 67억.. 'FA 영입 확정'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3.11.17 08:04 / 조회 : 33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정근우(왼쪽)와 이용규. /사진=OSEN



FA 정근우와 이용규가 모두 한화 유니폼을 입는다.

한화는 17일 오전 "정근우는 4년간 총액 70억원(계약금 35억원, 연봉 7억원, 옵션 7억원), 이용규는 4년간 총액 67억원(계약금 32억원, 연봉 7억원, 옵션 7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17일 새벽 김종수 운영팀장과 계약을 체결한 정근우는 “대학 선배님이신 김종수 팀장님께서 집으로 직접 찾아오셨다. 팀장님과 협상 중에 김응룡 감독님께서 직접 전화를 하셔서 ‘함께 하자’고 말씀해 주셨다. 계약 조건도 중요했지만, 무엇보다 나를 가장 필요로 하는 팀, 나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팀이라는 느낌을 강하게 받아 한화를 선택하게 됐다”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용규 선수 역시 “자정이 지나 한화 이글스 노재덕 단장님께서 만나자고 연락을 주셨고, 그 자리에서 ‘이글스의 내년 시즌과 미래를 위해서 내가 꼭 필요하다’고 말씀해 주셨다. 얼마 지나지 않아 김응용 감독님께서도 직접 전화를 주셨다. 수술 후 재활 중인 나를 신뢰해 주신다는 강한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근우는 부산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를 졸업한 후 2005년 SK 와이번스에 입단해 9시즌 동안 991경기에 출장, 타율 0.301, 1,057안타, 377타점, 269도루를 기록했다.

2004년 LG에 입단해 KIA로 이적한 이용규는 통산 10시즌 동안 1,040경기에 출장, 타율 0.295, 1,109안타, 300타점, 245도루를 기록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1번 타자로 평가 받고 있다.

한화 이글스는 "이번 FA 선수 영입을 통해 내,외야수비의 강화와 함께 확실한 테이블세터 구축이 가능해 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