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구원' 배영수, 몸에 맞는 볼 2개 후 '무실점'

장준용 인턴기자 / 입력 : 2013.10.31 18:49 / 조회 : 97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영수(삼성)/사진=OSEN



배영수가 2회 긴급 투입돼 만루 위기까지 몰렸으나 실점을 허용하진 않았다.

배영수는 31일 오후 6시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1회를 소화한 밴덴헐크의 뒤를 이어 2회부터 마운드에 올랐다.

2회초 두산공격, 삼성 배영수는 선두타자 이종욱에게 우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안타를 허용한 뒤 최재훈에게 희생번트를 내줬다. 계속된 1사 2루에서 배영수가 김재호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지며 1사 1,2루가 됐다.

이어 정수빈을 중견수 플라이 아웃시키며 한숨 돌린 배영수는 허경민에게 다시 몸에 맞는 볼을 허용, 2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후속 김현수를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 좌익수 파울플라이 아웃으로 유도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한편, 2회초가 종료된 현재 두산이 1-0으로 앞서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