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예체능', 사이판서 첫 해외원정 '박빙대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3.09.30 13:53 / 조회 : 17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외주홍보사 드라마틱 톡 제공


강호동 이수근 최강창민 등 '우리동네 예체능' 팀이 사이판 교민들과 탁구 한판 대결을 벌인다.

30일 오후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측에 따르면 오는 1일 오후 방송될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사상 첫 해외 원정 경기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우리동네 예체능'의 이번 해외 원정 경기는 사이판에서 진행된다. 이는 사이판 교민들의 초청에 의해 이뤄진 친선 경기다. 사이판 유일의 시민 체육관에서 이뤄진 이번 경기는 사이판 교민은 물론 거주민들까지 참석한 가운데 서로의 실력을 겨루며 친목을 도모했다.

강호동은 사이판 문턱에 발을 놓자마자 "미국땅 처음으로 왔다"며 "탁구 치기 좋은 날씨다"라는 말로 해외 첫 원정 경기에 대한 들뜬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조달환 역시 "나에게 지난주는 가장 힘든 한 주였다"며 "어제까지 하루 4시간씩 연습했다. 오늘 꼭 1승을 거두겠다"는 말로 경기에 임하는 굳은 각오를 밝혔다.

예체능팀에 맞서는 사이판팀은 교민 생활 24년차는 물론 재외동포 전국체전출신, 전국대회 우승까지 다양한 실력의 선수진을 자랑했다. 무엇보다 현 국가대표 탁구팀 코치인 유남규의 1년 후배이자 현정화와 현역을 같이 했던 노영순 선수의 등장에 예체능팀은 한 시도 긴장을 늦추지 못했다.

'예체능' 제작진은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체육관을 가득 채우며 사이판팀은 물론 예체능팀에게도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신 사이판 교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 드린다"며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 박빙의 승부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사이판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우리동네 예체능'의 사이판 경기에는 강호동 이수근 최강창민 조달환 박성호 등이 출연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