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 유건, 마음돌려 이해인에 청혼 "지켜줄게"

김기웅 인턴기자 / 입력 : 2013.09.12 21:13 / 조회 : 511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1TV 일일드라마 '지성이면 감천' 방송캡쳐


'지성이면 감천' 유건이 이해인에게 청혼했다.

12일 오후 방송한 KBS 1TV 일일드라마 '지성이면 감천'(극본 김현희 연출 김명욱)에서 한재성(유건 분)이 이예린(이해인 분)의 거짓말을 용서하고 다시 결혼하자고 말했다.

앞서 이예린은 한재성과 결혼하기 위해 한재성의 조부 한기석(전무송 분)이 임종 직전 자신에게 직접 옥반지를 줬다고 거짓말을 했다. 하지만 이후 최일영(임지은 분)에 의해 거짓말이 탄로 났고, 이 소식이 한재성의 귀에 들어가 결혼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한재성은 이예린이 오랫동안 자신을 좋아해준 기억들을 떠올리며 마음을 돌렸다. 이후 한재성은 이예린의 모친 김주희(심혜진 분)에게 찾아가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김주희는 "난 이 결혼 힘들 것 같다. 예린이가 나쁜 뜻으로 그런 거 아니라는 건 알지만 어떤 이유든 거짓말로 시작하는 결혼 원치 않는다"며 결혼을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한재성은 "그 반지 때문에 예린이와 결혼하겠다고 했던 거 아니다. 예린이 지켜주고 싶어서 그랬다"며 진심을 드러냈다.

이후 한재성은 이예린을 퇴근길에 만나 다시 한 번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한재성은 "우리 결혼하자. 지금 국장님께 말씀드리고 오는 길이다"며 입을 열었다.

이예린은 "나 동정해서 그러는 거냐. 의무감 갖지 마라"며 한재성을 만류했고, 한재성은 "네가 한 거짓말, 날 사랑해서 그런 것 다 안다. 너 지켜주려고 결혼하는 거다"라며 주저하는 이예린에게 청혼했다.

이에 이예린은 눈물을 흘리며 한재성을 끌어안았다. 이예린의 거짓말로 무산될 뻔한 둘의 결혼이 극적으로 성사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