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과꽃' 김영철, 김옥빈·이민호 습격에 '당황'

정진욱 인턴기자 / 입력 : 2013.07.03 22:37 / 조회 : 46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칼과꽃' 방송 화면


김영철이 김옥빈과 이민호가 습격을 당했다는 소식에 당황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2TV '칼과 꽃(연출 김용수 박진석 극복 권민수)'에서 영류왕(김영철 분)은 무영(김옥빈 분)과 태자(이민호 분)가 탄 마차가 습격을 당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날 영류왕은 대서 신료들과 함께 앞으로 당나라와의 관계 모색에 관하여 상의를 하고 있었다.

이 자리에서 영류왕은 당을 치는 대신 화친으로 문제를 풀 것을 제안했지만, 연개소문(최민수 분)을 중심으로 한 강경파는 당장 당을 치기 위해 전쟁을 준비해야 할 것을 권했다.

연개소문은 "폐하의 화친 정책으로는 당의 침략을 막을 수 없습니다"라며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고, 영류왕 역시 "도대체 그대들이 전쟁이 뭔지 아시오? 난 수나라와의 싸움에서 고구려를 지켰소. 그동안 그대들은 뭘 하고 있었소?"라며 화를 냈다.

그때 한 병사가 회의장 안으로 들어왔고, 영류왕에게 태자와 무영이 탄 마차가 졸본성에서 궁궐로 돌아오던 중 당나라 군대의 습격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에 영류왕은 "뭐라? 습격을 받았다?"라며 당황했고, 이내 대서신료들에게 "당나라의 군대가 공주를 습격했다하오. 하지만 그 우두머리를 생포했으니 곧 당나라의 속마음을 알 수 있을 거요"라며 애써 침착해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