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수측 "윤후 안티카페 자제당부..지켜보는 중"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3.06.10 17:24 / 조회 : 104575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 / 사진=임성균 기자


가수 윤민수 아들 윤후(8)의 안티카페가 생겨나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에서 자제를 당부했다.

10일 윤민수 측 소속사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윤후 안티카페를 확인했다"며 "사람들이 어린 아이에게 이렇게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8살 어린아이를 상대로 네티즌이 안티카페를 만들었다는 것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몇몇의 사람들이 이렇게 말도 안 되는 카페를 만들어 놓은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아직 법적대응을 할 생각은 없다"며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으니 자제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그는 "만약 네티즌이 도 넘은 행동을 할 때는 거기에 걸 맞는 대응을 취하겠다"며 "현재까지는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개설된 윤후 안티카페는 비공개로 운영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초등학교 1학년 윤후의 안티카페 등장에 충격을 드러내며 SNS 등을 통해 설왕설래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