려원 버린 김범수 "실례 많았습니다" ..병 주고 약 주고?

정진욱 인턴기자 / 입력 : 2013.06.03 13:43 / 조회 : 20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 방송 화면, 김범수 트위터, 려원 트위터


가수 김범수가 려원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맨발의 친구들'에 출연한 김범수는 소개팅 주선자인 이효리와 유이로부터 각각 정려원과 지나를 소개받았다.

하지만 김범수는 소개팅 상대로 지나를 선택했고 결국 려원은 버림받은 꼴이 되어버렸다.

이에 려원은 방송 후 자신의 트위터에 "맙소사. 나 지금 나도 모르는 사이에 버림 받은 거야? 방송 너무 재미있게 잘 봤어요. 그래도 김범수씨, 지나씨 예쁜 사랑하시길"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김범수도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막장 드라마의 가장 큰 피해자는 과연 누구일까요? 하하하. 모쪼록 실례가 많았습니다. 려원 짱! 하하하"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김범수 너무 귀엽다" "나 같으면 려원을 택했을 것 같다" "사과도 너무 웃기게 한다" "과연 비주얼 가수답다" "은근히 나쁜 남자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