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 "김수현보다 개리가 더 잘생겼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3.05.26 18:32 / 조회 : 4943
  • 글자크기조절
image
'런닝맨' 방송화면 캡쳐


배우 송지효가 래퍼 개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꽃미남 체육대회' 특집으로 출연한 배우 이현우와 김수현이 '런닝맨' 멤버들과 함께 레이스를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송지효와 개리, 지석진이 한 팀을 이뤄 미션장소로 이동했다. 이동하는 도중 지석진이 ""너희 커플 사이에 껴서 하게 됐다"며 오늘 남자 게스트들이 출연해서 개리가 많이 질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송지효는 "김수현씨보다 강개리가 더 잘 생겼다"며 "월요일은 누구보다 강개리가 제일 잘 생겼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개리는 "고맙다. 지효야. 네가 그러니까 내가 화수목금을 힘들게 살고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월요일에 온다"며 "여차진구와 여자친구 아버님을 모시고 여행하는 기분"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