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앵커 슬픈 일침 "야스쿠니 젠틀맨?..얘들아, 좀!"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3.04.29 15:58 / 조회 : 2213
image
/사진=SBS 8시 뉴스 화면캡처(위), 김성준 트위터>


SBS 김성준 앵커가 '야스쿠니 신사'와 관련 청소년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김 앵커는 지난 28일 자신의 트위터에 "얘들아. 야스쿠니 신사까지는 안되더라도 안중근 의사가 누군지, 위안부 할머니들이 어떤 분들인지는 알아줘야 하지 않겠니? 조금 전 8뉴스에서 야스쿠니 신사가 '신사'니까 젠틀맨 아니냐는 학생 인터뷰를 보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같은 날 방송된 'SBS 8시 뉴스'에는 '야스쿠니 신사', '안중근' 등 근현대사와 관련해 학생들에게 간단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질문에 답한 학생들은 야스쿠니 신사를 신사, 숙녀의 신사로 답하는 등 다소 장난스런 반응을 보였고, 이를 접한 김 앵커가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앵커의 일침을 접한 네티즌들은 "교육구조방식 개선을 시급하다", "아이들에게 잘못된 역사관을 심어준 어른들도 분명 반성해야 할 것", "슬픈 현실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