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최강창민, 미모의 코치 이수연 등장에 애교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3.04.23 13:45 / 조회 : 4369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의 조달환, 재경, 이수연(맨 좌측부터 우측으로) <사진제공=KBS>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의 최강창민(동방신기)이 미모의 여성 탁구 코치 등장에 애교를 부렸다.

23일 오후 방송될 '우리동네 예체능'의 최근 녹화에 미모의 탁구 코치 이수연이 등장했다.

이수연은 현재 미국 프로탁구 선수이자 모델로 수잔 서랜든, 올리버 스톤 감독, 제이미 폭스, 멜 깁슨 등 수많은 할리우드 스타들의 탁구 선생님으로 활동 중이다.

예체능 팀은 일일 탁구 코치로 나선 이수연은 헐리우드급 미모와 글래머 몸매로 예체능팀의 이목을 집중시키켰다. 그는 미모 못지 않은 빼어난 탁구 실력으로 예체능팀을 이끌었다.

이수연은 "탁구는 서브와 리시브가 90%인 경기"라며 "서브만 마스터해도 어느 정도 승률이 올라간다"며 공을 받아 치는 연습을 강조했다.

최강창민은 이수연의 말에 장난기 가득한 눈길로 "직접 와서 가르쳐주실래요?"라고 애교를 부렸다. 이에 이수연 코치는 최강창민에게 다가가 개인지도를 해줬다.

이를 지켜보던 예체능 팀은 일제히 탄성을 내지르며 질투심 가득한 눈빛을 발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오후 방송될 '우리동네 예체능'은 목동 핑퐁스를 상대로 탁구 대결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