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연봉 전격 공개.. '몸값 1위'의 부자 구단은?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3.04.11 15:26 / 조회 : 47391
image
ⓒ사진제공=OSEN


K리그 선수들의 평균 연봉 및 기본급 현황이 전격 공개됐다. 앞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지난해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 총재 시절 K리그 혁신 과제 중 하나로 K리그 선수 연봉 공개를 약속한 바 있다.

연맹이 11일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2013년 K리그 20개 구단(클래식 14구단, 챌린지 6구단. 군 팀 상주 상무 및 경찰축구단 제외) 등록선수 641명(클래식 467명, 챌린지 174명. 외국인 제외)의 기본급 및 각종 수당을 더한 연봉을 공개했다.

K리그 클래식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 4609만7000원으로 조사됐다. 2부 리그인 K리그 챌린지 평균은 4428만8000원이다. K리그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1846만1000원이며, 승리수당 및 출전 수당, 성과급 등 각종 수당은 추정해서 산출한 결과다.

수당은 선수 계약서를 토대로 산정했다. 이 중 승리 수당의 승률은 지난 3년(2010~2012)간 팀별 승점 대비 승률을 근거로 산출했다. 수당을 뺀 기본급 평균액은 9261만5000원으로, K리그 클래식 평균은 1억1405만9000원, K리그 챌린지 평균은 3506만3000원을 기록했다.

선수단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팀은 2억9249만8000원의 수원 블루윙즈로 조사됐다. 전북(2억4633만4000원)과 울산(2억2610만1000원)이 각각 그 뒤를 이었다. K리그 클래식 14구단 중 10개 구단의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으며 나머지 4개 구단은 평균 연봉이 1억원 미만이었다. 이 중 대전 시티즌은 가장 적은 6571만9000원을 기록했다.

이번 선수 인건비 공개는 지난해 9월 연맹 이사회의 의결사항으로 공개범위 등 세부 시행방안은 지난 3월 26일 이사회에서 연맹 집행부에 일임했다. 연맹은 리그와 구단 운영의 재정 투명성을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팀 연봉 공개를 결정했고, 향후 외국인선수를 포함한 선수 연봉도 공개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