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실 "남편 절약때문에 이혼 위기, 발마사지로 극복"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3.20 10:07 / 조회 : 16872
image
<화면캡처 - SBS '좋은아침'>


방송인 오영실이 남편과의 불화를 발마사지로 극복한 사연을 공개했다.

오영실은 20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 출연해 결혼생활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날 오영실은 "남편이 평소에 돈을 정말 안 쓰는 스타일이다"며 "살면서 남편의 통장을 본 적이 없다. 생활비도 항상 받아썼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런 문제 때문에 심지어는 이혼까지도 생각했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오영실은 "그러다가 하루는 발마사지를 받았는데 기분이 너무 좋더라. 그래서 집에 와서 별 생각 없이 남편에게도 해줬는데 남편이 너무 놀라면서 좋아하더라"며 "그리고는 생전 안주던 용돈까지 주더라"고 밝혔다.

그는 "그 이후로는 자주 해주고 있다. 많은 부부들에게 추천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오영실이 직접 디자인한 집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