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구가의서' 첫 촬영..반인반수 최강치 변신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3.03.18 09:13 / 조회 : 3068
image
사진=MBC 제공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구가의서'가 촬영을 시작했다.

18일 오전 MBC는 오는 4월 방송되는 MBC 새 월화시리즈 '구가의서'(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김정현) 첫 촬영에 나선 이승기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경상남도 하동에서 '구가의서' 이승기 출연분의 첫 촬영이 진행됐다. 처음으로 사극에 출연하게 된 이승기는 위로 묶은 머리와 짙은 고동색의 한복을 입고 반인반수(半人半獸) 최강치로 변신했다. 이승기는 이날 신우철PD와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누며 열의를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첫 촬영은 마친 이승기는 "강은경 작가님, 신우철 PD님과 작업하게 돼 영광이다. 함께 연기하게 된 배우들도 그렇고 기운이 좋은 드라마라 더욱 기대가 된다"며 "사극 도전이 처음이라서 특별히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사극 어투를 익숙하게 하기 위해 열심히 연습하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박태영 제작총괄PD는 "이승기가 첫 도전하는 사극 '구가의서'를 통해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들로 변신을 거듭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를 높였다.

'구가의서'는 '마의' 후속으로 오는 4월 1일 방송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