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겨울' 조인성, 잠든 송혜교에 '눈물의 첫키스'

배정미 인턴기자 / 입력 : 2013.03.14 23:23 / 조회 : 10289
image


조인성이 잠들어 있는 송혜교에게 첫 키스를 했다.

14일 오후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오수(조인성 분)는 치료를 받아도 소용이 없다는 오영(송혜교 분)의 상태를 알고 잠들어있는 오영에게 눈물을 흘리며 키스를 했다. 이에 오영은 눈을 떴지만 그를 거부하지 않고 받아들였다.

이날 방송에서 오수는 조무철(김태우 분)을 만나 무철의 누나 조선희(정경순 분)에게 오영의 수술을 맡기는 대신 목숨을 대가로 주기로 거래를 했다.

하지만 조선희는 오수에게 "얘 가망이 없어 더 이상 괴롭히지 말고 남은 시간 즐겁게 보내게 해줘라"라고 말해 오수를 절망케 했다.

이를 듣고 오수는 오영이 잠들어 있는 집으로 돌아와 눈물을 흘리며, 키스를 함으로써 마음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