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겨울' 탄산커플 김범·정은지 달달한 '담요키스'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3.07 23:32 / 조회 : 13572
image
<화면캡처 - SBS 수목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김범과 정은지가 담요키스를 선보였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는 문희선(정은지 분)과 박진성(김범 분)이 오수(조인성 분)의 부탁대로 이명호(김영훈 분)의 뒤를 쫓았다.

앞서 오수는 이명호가 약혼자 오영(송혜교 분) 말고 다른 여자를 만난다는 사실을 눈치 챘고, 정확한 물증을 잡기 위해 그들에게 직접 부탁한 것.

이명호의 집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문희선은 박진성에게 "오수 살리고 나면 정식으로 시작하자"고 말하며 드디어 박진성에게 마음을 열었음을 넌지시 전했다.

이에 기뻐하는 박진성의 모습을 본 문희선은 그의 얼굴을 살짝 감싸 쥔 채 입술에 짧은 뽀뽀를 했다.

잠시 멍한 표정을 짓던 박진성은 이내 환한 미소를 지으며 문희선에게 키스를 하며 담요로 주위의 시선을 차단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오영이 오수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