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말' 전미선, 한수연 관심없는 이훈 모습에 안도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3.04 20:34 / 조회 : 3146
image
<화면캡처 - KBS 2TV 일일시트콤 '일말의 순정'>


'일말의 순정' 전미선이 하수연에게 관심이 없는 이훈을 보고 안도감을 느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시트콤 '일말의 순정'에서 하소연(한수연 분)이 하정우(이훈 분)에게 고백했다가 차인 사실이 교무실까지 퍼졌다.

이날 동료교사 마은희(서이숙 분)는 하소연의 친구 김선미(전미선 분)에게 "김 선생님이 정우씨 친구니까 뭘 좀 알지 않냐. 그러지 말고 정우씨와 하 선생님이 잘 되도록 좀 도와달라"고 말했다.

마지못한 김선미는 결국 하정우를 동료 선생들의 술자리에 초대했다. 하지만 김선미 역시 하정우를 친구 이상으로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상황에 난감해했다.

김선미는 계속해서 하소연과 하정우를 이어주려는 마은희에 답답함을 느꼈으나 정작 하소연에게 관심이 없는 하정우의 모습을 보고 안심해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최민수(이재룡 분)가 정순정(지우 분)과 함께 영화를 보면서 눈물을 펑펑 쏟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