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박준형 "박성호 장점? 죄책감이 없다"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2.28 23:46 / 조회 : 11458
image
<화면캡처 - KBS 2TV '해피투게더3'>


개그맨 박준형이 박성호의 장점으로 죄책감이 없는 것을 꼽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집나간 개그맨' 특집으로 개그맨 박성호 박준형 정종철 권진영 윤성호가 출연해 솔직담백한 토크를 펼쳤다.

이날 박준형은 "사실 개콘에서 인기를 끌었던 박성호의 캐릭터 '다중이'는 원래 김준호의 아이디어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시 김준호씨가 타 방송사로 갔다가 아이디어를 가져온 게 '다중이'였다"며 "그런데 그걸 박성호씨가 맡은 거다. 박성호씨의 최대 장점은 죄책감이 없다는 점이다"라고 폭로했다.

박준형은 "결국 박성호의 '다중이'가 탄생했고 그게 큰 인기를 끌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준호는 "지금도 그 일을 생각하면 욱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박준형과 정종철이 '개그콘서트'를 떠난 이유에 대해 밝혀 눈길을 끌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