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말' 이재룡, 자신에 무관심한 도지원에 '섭섭'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2.27 20:25 / 조회 : 2880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KBS 2TV 일일시트콤 '일말의순정'>


'일말의 순정'의 이재룡이 자신에게 무관심한 아내 도지원에게 섭섭함을 느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시트콤 '일말의 순정'에서 최민수(이재룡 분)는 자신의 건강검진 날짜도 잊어버리고 회사 동료의 생일을 챙기는 강수지(도지원 분)를 보고 서운함을 느꼈다.

최민수는 혼자 건강검진을 마친 후 강수지에게 전화를 걸어 "신장이 1cm나 줄었다. 죽을 먹어야 한다더라"고 말했다. 이후 그는 자신은 신경 쓰지 않고 아들 최준영(이원근 분)과 함께 한우를 먹으러 나간 강수지에게 단단히 삐쳤다.

최민수는 정우성(김태훈 분)을 만나 "어떻게 내가 아픈데 나한테도 한마디도 안 하고 일 년에 한번 먹을까 말까한 한우를 먹으러 갈 수 있냐"며 강수지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다.

강수지는 정우성에게 그 말을 전해 듣고 "일부러 무관심한 척 하는 거다"며 "그 사람은 받아주면 끝이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최준영(이원근 분)이 학급 임시반장에서 정식반장이 되고자 했으나 결국 임원선거에서 탈락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