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룡' 이장우·오연서, 재결합 실패...결국 이별

배정미 인턴기자 / 입력 : 2013.02.27 20:00 / 조회 : 8678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


오자룡과 오연서가 끝내 이별하며 돌아섰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오자룡이 간다'(극본 김사경·연출 최원석 이재진)에서는 오자룡(이장우 분)과 나공주(오연서 분)가 원하지 않는 이별의 아픔에 괴로워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공주는 오재룡(류담 분)에게 오자룡이 선을 보러 나간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이에 화가 난 나공주는 오자룡의 선 자리에 등장해 난장판을 만들었다.

오자룡은 나공주의 행패에 "공주씨 지금 뭐하는 거예요? 내가 선을 보든 말든 공주씨가 무슨 상관이에요"라고 말했다.

나공주는 자신을 나무라는 오자룡을 잡으려 했지만 이미 마음을 돌린 그를 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두 사람은 끝내 이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오자룡의 할머니 천금순(김영옥 분)과 엄마 고성실(김혜옥 분)이 나공주의 엄마인 장백로(장미희 분)를 찾아가 모욕을 줘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