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프' 유인나, 학창시절 왕따고백 "선생님이 예뻐해"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2.26 23:51 / 조회 : 8284
image
<화면캡처-KBS 2TV '달빛프린스'>


배우 유인나가 학창시절 '왕따'를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달빛프린스'에서는 유인나와 그룹 시크릿(전효성 송지은 징거 한선화)의 한선화가 출연해 박성우 시인의 시집 '난 빨강'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인나는 학창시절에 잊을 수 없었던 선생님에 대해 "고등학교 때 담임선생님이 편애가 좀 심하신 분이었는데 저만 예뻐하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런데 그것 때문에 친구들 사이에서 왕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유인나는 "당시에 연예인 준비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머리도 조금 더 길었고 선생님들이 다른 친구들보다 많이 봐주셨다"며 "선생님의 배려가 친구들에게는 미움의 이유였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점심시간에 친한 친구랑 밖에 나갔다오면 의자가 삐걱거리는 걸로 바뀌어져 있다던가 책상위에 반찬이 올려져 있었다. 그럼 그걸 치워야했다"고 당시를 회상하며 "그래서 지금도 라디오를 진행할 때 그런 사연을 보면 더욱 공감이 가고 마음이 쓰인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용감한 형제는 유인나가 자신이 꿈꾸던 선생님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