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보고있나? 황정음·최여진 '女먹방' 등극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3.02.25 11:37 / 조회 : 7522
image


배우 황정음과 최여진이 여자 '먹방'으로 등극했다.

이들은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돈의 화신'(극본 장영철 정경순·연출 유인식)에서 실감나는 먹는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황정음과 최여진은 이날 방송분에서 이차돈(강지환 분)과의 회식장면을 연기하며 음식을 폭풍 흡입을 하는 먹방 연기를 펼쳤다. '먹방'은 먹는 방송에서 파생된 신조어로, 배우 하정우가 원조격이다. 하정우의 작품 속 '먹방'을 모습을 모은 동영상은 '하정우 먹방', '하정우 먹방의 신' 등으로 재탄생, 네티즌 사이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황정음은 극중 엄청난 뚱보에서 전신성형으로 날씬한 몸매와 미모를 갖게 된 인물로 이날 방송에서 황정음은 그동안 참아왔던 식탐을 폭발시켰고, 최여진은 여검사로서 받는 스트레스를 음식섭취를 통해 해소하는 모습으로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황정음은 술에 취해 스파게티와 피자를 거침없이 먹어댔고 역시 술에 취한 최여진은 그 옆에서 닭다리를 뜯으며 "왜 못 먹게 하냐"며 황정음과 함께 공분을 나타냈다.

황정음은 자신이 먹던 스파게티를 거의 우겨넣다시피 최여진의 입에 넣어줬고, 최여진은 이를 먹다 왜 나만 먹느냐며 손으로 스파게티를 집어 황정음의 입에 넣었다. 연기인지 실제인지 모를 두 사람의 '먹방' 연기는 웃음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팔등신' 두 미녀 배우 황정음과 최여진의 경쟁적 '먹방' 신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이를 접한 시청자들은 하정우의 '먹방'을 위협할 정도의 '먹방'이었다고 평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