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2', 장혁·이다해 vs '그겨울' 조인성·송혜교

김성희 기자 / 입력 : 2013.02.14 09:28 / 조회 : 89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캡쳐=KBS 2TV 아이리스2>


지난 13일 2013년 지상파 드라마 수목극 첫 경합이 열렸다. 이날 첫 방송을 공개한 KBS 2TV '아이리스2 뉴 제너레이션'(극본 조규원 연출 표민수 김태훈 이하 아이리스2),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두 편의 신작과 기존 1위를 지키던 MBC '7급 공무원'(극본 천성일 연출 김상협)이 격돌했다.

두 편의 신작은 스타들이 공백을 깨고 안방극장으로 컴백하는 만큼 많은 이목이 집중됐다. '아이리스2'의 장혁, 이다해와 '그 겨울' 조인성, 송혜교의 첫 등장은 어땠을까.

호흡 척척 '아이리스2' 장혁· 이다해

수목극 1위에 올라서며 판도를 다시 짠 '아이리스2'는 시즌1 명성에 이어 화려한 스케일, 영상미, 대북정책 등이 등장해 명불허전임을 입증했다.

이중에서 각 인물들의 연기변신과 액션은 주 시청 포인트였다. NSS 팀장 정유건(장혁 분), 지수연(이다해 분) 메인커플이 작품을 이끌어가는 만큼 첫 등장도 강렬했다.

두 사람은 시즌1에서 전 NSS 국장이자 아이리스였던 백산(김영철 분)의 특수감옥 체포과정을 통해 긴박한 순간을 연출했다. 정유건과 지수연은 NSS에서는 훈련관과 훈련생 관계로 엄격했지만 밖에서는 다정다감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정유건 역의 장혁은 캐릭터에 완벽 몰입했다. 보통 과거 회상과 현재 모습이 교차되는 시점에서 성인연기자들은 대부분 어색하기 마련인데 장혁은 그 틀을 깼다. 그는 형사가 되고 NSS에 합류하면서도 끊임없는 액션을 선보였다.

그는 감정과 액션 둘 다 놓치지 않았다. 전작에서 보여준 장혁표 액션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끄는데 성공했다.

지수연 역의 이다해도 변신에 성공, 극중 미모와 강인함을 가진 요원으로 냉철한 모습으로 NSS 작전에 임했다. 특히 그는 백산에게 인질로 잡힌 순간 포커페이스로서 세밀한 감정을 이끌어냈고 총을 맞은 순간에도 중심을 잃지 않았다.

그동안 이다해가 SBS '마이걸', KBS 2TV '헬로 애기씨', MBC '미스리플리' 등에서 밝고 여성스러운 모습이 강조된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기억됐다면 '아이리스2'를 통해 또 다른 면모를 볼 수 있게 했다.

1회에서 두 사람의 극과 극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만큼 앞으로도 이끌어 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image
<사진캡쳐=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멜로감성 '그 겨울' 조인성·송혜교

스타 제작진과 배우가 만난 화제작 '그 겨울'도 탄탄한 스토리와 감성으로 시청자들을 찾았다. 이날 '그 겨울'은 2회 연속 방송돼 극중 인물들의 소개부터 만남까지 전개돼 긴장감을 잃지 않았다.

부모를 모두 잃고 홀로 대기업을 이어받은 오영(송혜교 분)과 그녀의 오빠와 동명이인인 오수(조인성 분)의 모습이 주로 나왔다. 누가 봐도 행복할 수밖에 없는 위치에 있는 두 사람이지만 각자 희망과 사랑이 없다는 점은 안타까움을 느끼게 했다.

누명으로 어마어마한 빚을 져 벼랑 끝에 선 오수가 돈 때문에 죽은 오영의 오빠대신 그의 행세를 하게 돼 극적인 궁금증도 증폭됐다.

'그 겨울'에서도 배우들의 열연은 돋보였다. 사랑이라는 감정에 대해 냉소적인 겜블러로 변신한 조인성은 눈물을 뛰어넘는 오열연기로 '역시 조인성'을 느끼게 했다.

송혜교 역시 막대한 유산을 물려받은 상속녀이지만 눈이 보이지 않는 연기로 허망한 감정을 잘 표현했다. 감정을 조절해야 하는 힘든 연기이지만 송혜교만의 모습으로 극을 이끌어갔다.

두 사람은 오랫동안 컴백을 기다린 팬들에게 연기로 보답했다. '그 겨울'이 마니아 층 형성을 예고 한 만큼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만으로도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을지 지켜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