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팍' 백지연 "수습사원 당시 뉴스데스크 발탁"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3.02.01 00:13 / 조회 : 8881
image
<화면캡처- MBC '황금어장- 무릎팍 도사'>


방송인 백지연이 MBC 입사 5개월 만에 9시뉴스 앵커로 발탁됐던 사실을 전했다.

백지연은 31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 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입사한 지 5개월 만에 MBC의 간판이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MBC에 입사한 뒤 수습기간을 거칠 당시 회사 안에 있는 전 아나운서가 참가하는 '9시 뉴스데스크' 오디션에 시험 삼아 참가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오디션을 치른 후 내가 최종합격했다는 사실을 알았다"며 "당시에는 다들 제정신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백지연이 "앵커로 발탁된 후 24시간 뉴스만 봤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