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룡' 장미희, 실직한 한진희 위해 경비직 마련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3.01.31 19:52 / 조회 : 6910
image
<화면캡처-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


장미희가 실직 상태인 김혜옥의 남편 한진희를 돕기 위해 나섰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극본 김사경 연출 최원석·이재진)에서 장백로(장미희 분)는 자신의 친구인 고성실(김혜옥 분)의 남편 오만수(한진희 분)가 직장을 잃은 것을 알았다.

장백로는 오만수를 위해 사위 진용석(진태현 분)에게 부탁해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AT그룹 본사의 경비 자리를 마련했다.

그는 고성실을 불러 "너희 남편 아직 직장 구하지 않았다면 내가 우리 회사 경비 자리를 마련했는데 거기서 일 해보라고 하는 건 어떠니"라고 조심스레 물었다.

이어 "용역직도 아니라 대우도 괜찮아. 다른 자리를 마련해 주고 싶은데 쉽지가 않아. 아무리 우리 회사라도 내 맘대로 안 되네"라며 미안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에 고성실은 "당연하지. 고마워 신경 써줘서"라며 기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김마리(유호린 분)가 나진주(서현진 분)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