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새정부 눈치? '도시정벌' 경쟁력 없어" 공식입장

"미디어백 주장은 사실무근..엄중 대응할 것"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3.01.31 16:00 / 조회 : 2602
image


KBS가 드라마 '도시정벌' 제작사의 편성 불가 반발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KBS는 31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미디어백은 KBS의 '도시정벌' 편성 불가 결정을 KBS의 횡포라고 주장하며, 심지어 새 정부에 대한 KBS의 눈치 보기로까지 몰아붙였다"라며 "이는 사실과 다른 일방적인 주장이어서 KBS는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KBS는 '도시정벌'에 대해 편성 불가 결정을 내린 경위에 대해 "KBS는 그동안 '도시정벌'에 대해 4차례나 드라마 기획회의를 열어 면밀한 검토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편성 불가 또는 편성 보류 결정 등을 내리면서 작품성에 대한 보완을 꾸준히 요청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최근 기획회의에 제출된 기획안과 대본을 검토한 결과 콘텐츠 경쟁력이 현저히 떨어지고, 지나친 폭력성 등 공영방송의 드라마로서 부적합하다는 판단에 따라 최종적으로 편성 불가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는 "KBS가 제작사 측에 발부한 편성의향서에도 대본의 경쟁력이 없으면 편성 불가라는 단서가 분명하게 명시되어 있다"라며 "더욱이 미디어백 측은 공영방송의 공식적인 시스템에 의해 처리된 편성 불가 방침을 새 정부 눈치보기라고 주장하고, 드라마국 고위 관계자에 대해 명예를 훼손하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KBS는 미디어백 측의 사실과 다른 주장에 대해 엄중 대응할 것임을 거듭 분명히 밝힌다"고 전했다.

앞서 미디어백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에서 '도시정벌'이 정치적인 이유로 편성이 불발됐다며 "KBS의 새 정부에 대한 과잉 충성"이라고 비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