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룡' 김혜옥, 한진희 합의금 지급 후 '통곡'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3.01.30 19:53 / 조회 : 4716
image
<화면캡처-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


김혜옥이 장미희에게 돈을 빌려 한진희의 합의금을 낸 후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극본 김사경 연출 최원석·이재진)에서 고성실(김혜옥 분)은 남편 오만수(한진희 분)가 택시운전 중 손님와 시비로 합의금 3000만 원 을 물게 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에 고성실은 여고 동창이자 자신이 가사 일을 돕고 있는 장백로(장미희 분)의 집으로 찾아가 "3000만 원만 빌려 달라"고 부탁했다.

고성실은 장백로가 빌려준 돈으로 한진희의 합의금을 낸 뒤 가족과 함께하는 식사자리에서 "입맛이 없다"며 밥을 먹지 않았다.

이에 시어머니 천금순(김영옥 분)이 "왜 또 그러냐. 돈 빌려준 것으로 유세 부리는 것이냐"고 화를 냈고 고성실은 "내가 복이 없어서 이렇다"고 눈물을 흘렸다.

고성실은 "밑 빠진 독에 한없이 물을 붓는 기분이다. 그 돈이면 아이들 길바닥에서 장사 안 하고 가게를 차려줄 수도 있었다"고 대성통곡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장백로가 나공주(오연서 분)에게 은행에서 5000만 원을 출금한 이유를 물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