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이준기 "스타병 걸려 기자에게 막말도 해"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3.01.29 00:23 / 조회 : 7810
image
<화면캡처- SBS 예능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배우 이준기가 급상승한 인기에 소위 '스타 병'에 걸렸던 사실을 고백했다.

이준기는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영화 '왕의 남자'이후 급상승한 인기에 거만해 졌었다"고 밝혔다.

그는 "스태프들도 다 내가 잘하니까 다 같이 먹고 사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고 심지어는 인터뷰를 하러 온 기자에게 '나를 인터뷰 하는 데 왜 준비를 안 하냐. 저널리즘이 없냐'고 막말을 한 적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친구들도 내 거만해진 태도에 질색을 할 정도였다. 그때 나는 '너희들이 배우를 안 하니 내 맘을 모르지'라는 생각에 빠졌었다. 친구들에게 맞기도 했었다. 내가 미쳤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준기는 "그러나 그렇게 변한 지 딱 3개 월 만에 내가 이래선 안 된다는 사실을 깨닫고 위기감에 빠졌었다. 되돌릴 수 없을 것 같은 공포감이 찾아왔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준기가 지인들에게 사기를 당했던 사실을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