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이준기 "데뷔 전 바퀴벌레와 동거했다"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3.01.29 00:03 / 조회 : 17137
image
<화면캡처- SBS 예능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배우 이준기가 데뷔 전 서울에 상경한 뒤 자취를 하며 겪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준기는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바퀴벌레가 많은 모텔방에서 지낼 정도로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그 당시에 신촌에서 자취를 하며 바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다. 작은 모텔 방에 월세 25만 원을 내며 살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 방엔 바퀴벌레가 굉장히 많았다. 자는 도중에 '푸드득'하며 바퀴벌레들이 부딪히는 소리가 날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준기는 "그러나 그 땐 그런 것에 상관하지 않았다. 바퀴벌레가 얼굴에 붙으면 툭툭 털고 잤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준기가 "애정결핍을 앓고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