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아침' 현미 "과거, 쇼핑으로 1년에 6억 썼다"

황가희 인턴기자 / 입력 : 2013.01.24 10:59 / 조회 : 572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SBS '좋은아침' 캡처>


가수 현미가 돈에 대한 개념이 없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24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방송인 이상용과 가수 현미가 출연해 파란만장했던 인생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현미는 전 재산을 믿었던 사람에게 사기 당했던 사연을 공개하며 "과거에는 돈을 정말 많이 벌었다. 그래서 돈에 대한 개념이 없었다"라며 돈의 씀씀이가 심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이어 그는 "밍크가 12개였다. 5000만 원이 한도였던 신용카드가 세 개 있었다. 나중에 확인해 보니 쇼핑으로 1년에 6억을 썼더라"라며 "그런데 한 번 실패를 하고 나니 돈이 무서워졌다. 지금은 신용카드도 없고 그 때 사놓은 게 워낙 많아서 백화점도 안 간다"라고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현미가 연하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