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완선 "잘생긴 20대 연하남이 대시"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1.18 00:08 / 조회 : 10439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KBS 2TV '해피투게더3'>


가수 김완선이 20대 연하남에게 대시를 받은 적 있다고 고백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김완선이 20대 연하남과의 핑크빛 기류를 고백했다.

이날 김완선은 "직접적인 건 아니지만 나한테만 유독 특별한 관심을 보이더라"며 "유학생인데 모임에서 만났고, 갔다 오면 가장 먼저 연락하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외모가 어떻냐"는 백지영의 질문에 "내 인생 중 최고다"라며 "진짜 잘생겼다. 올 3월이면 입국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모든 출연진들이 김완선을 향해 "꽃피는 봄이 오면 내 곁으로 온다고 말했지"라며 윤승희의 '제비처럼' 노래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김완선이 홍콩에서 아이를 낳았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