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혁, 자폭개그? "스캔들 이후 검색어 순위 올랐을 것"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3.01.16 16:42 / 조회 : 4012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SBS '강심장'>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은혁이 일명 '자폭 개그'를 선보여 화제다.

은혁은 15일 오후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 '사진 해프닝'이 일었던 가수 아이유와의 스캔들을 의식한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야구선수 이용규는 지난 2009년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일본과의 경기에서 발생한 빈볼시비와 관련해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에 은혁은 "WBC 본선이 열렸던 지난 2009년 3월 5일부터 24일까지 포털사이트에서 '이용규' 검색 건수가 195만 건이었다. 이는 당시 시청률 1위를 기록했던 드라마 '꽃을 든 남자'의 주인공 이민호를 훨씬 뛰어 넘는 결과다"라고 말했다.

이어 MC 이동욱은 당시 은혁의 순위는 몇 위 였는지 물었고, 은혁은 "그때는 235위였다"며 "지금은 아마 많이 올랐을 것"이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앞서 지난해 11월 은혁은 아이유와 다정하게 얼굴을 맞댄 사진이 아이유의 트위터와 연동된 사이트에 게재되어 한 차례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한편 이날 '강심장'은 지난주에 이어 배우 박신양 김정태 김정화 정가은 등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