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달프'는 강호동 프로그램? 과찬이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3.01.16 12:16 / 조회 : 2413
  • 글자크기조절
image
강호동ⓒ홍봉진 기자


강호동이 새 예능 프로그램으로 KBS에 복귀하는 주위의 시선에 과찬이라고 겸손을 떨었다.

강호동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신관 국제회의실에 열린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달빛프린스'의 제작발표회에서 이 프로그램의 MC를 맡는 소감을 전했다.

강호동은 이 자리에서 "제가 부담되는 것이 '달빛프린스'라는 기사를 보면 '강호동의 프로그램'이라고 과찬해 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달빛프린스'는 저 혼자 하는 것이 아니다"며 "다른 멤버들과 함께 하는 것이다. '달빛프린스'의 일원으로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강호동은 "저만이 가진 체력과 탁월한 재치, 신선함, 좋은 방송 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달빛프린스'가 책과 관련해 진행되는 것에 "누구나 '내 인생의 책'이 있을 것이다"며 "내 인생에 한 페이지, 한 문장. 게스트가 전하는 울림을 시청자들과 교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것이 어떤 시청자에게는 위로, 희망이 될 것이다. 즐거움이 되는 방송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달빛프린스'는 강호동, 최강창민(동방신기), 용감한 형제, 정재형, 탁재훈이 MC를 맡았다.

오는 22일 오후 11시10분 '김승우의 승승장구' 후속으로 첫 방송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